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방역수칙이 다소 완화되긴 했지만 이번 추석에도
온 가족이 모이기에는 제약이 많았죠.

코로나19 장기화 속에 일상의 의미가 더욱 소중해진 요즘인데요.

가족과 일상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수원 아트스페이스 광교에서 열리는
'하-하-하 하우스' 전시를 김효승 기자가 소개합니다.

손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빠르게 밥을 먹고
수많은 팔다리로 장난감을 정리합니다.

또 다른 그림에는 녹아내리는 분홍색 생명체가
유모차를 밀며 산책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모두 아이를 키우는 엄마의 모습을
익살스럽게 담아낸 작품들입니다.

[김허앵 / '하-하-하 하우스' 참여 작가]
"아이를 키우는 게 굉장히 힘든 일인데 힘든 순간에도
가끔 재밌고, 즐겁고, 뿌듯한 순간을 그림에 담으려고 노력했어요.
공감하시면서 보면 재밌게 볼 수 있는 포인트가 되지 않을까…."

여느 집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육아 일상부터
다문화 가정까지 다양한 가족사진이 이어집니다.

수건과 양말을 비롯한 익숙한 물건도 작품이 되어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배진선 / 수원시 천천동]
"어릴 때 사진첩 보는 거 같아서 공감됐고요. 코로나 때문에
엄마, 아빠랑 연락을 잘 못 하는데 전시를 보면서 부모님 생각이 많이 났습니다."

9명의 작가가 각자의 개성을 살려 담아낸 가족과 돌봄의 의미.

수원시립미술관이 마련한 '하-하-하 하우스' 전시입니다.

[조은 / 수원시립미술관 학예팀]
"가족 안에서 당연히 생각했던 돌봄에 관련한 부분을
코로나와 연관해 가족에 대한 의미를 담아보고자 했습니다."

코로나 속 가족의 의미를 되새겨볼 수 있는 이번 전시는
11월 28일까지 '아트스페이스 광교'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B tv 뉴스 김효승입니다.

[편집 - 노영훈 기자]

#하하하우스 #아트스페이스광교 #가족의의미 #돌봄의의미
#수원시립미술관 #SK브로드밴드수원방송 #Btv뉴스 #김효승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