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이전에 따라
남게 되는 건물이나 부지에 민간 기업이 유치될 것으로 보입니다.

경기도와 수원시가 협약을 체결하고
IT나 바이오 기업 유치에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박일국 기자입니다.

경기도와 수원시가
공공기관 이전에 따른 대책 마련에 합의했습니다.
양측은 이전하는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자리에 민간 기업을 유치하기로 했습니다.

이재명 지사는
"수원지역의 공공기관이 대거 이전하는 만큼
우려가 크다는 것을 이해한다"며
"수원시의 제안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재명 / 경기도지사]
"염태영 수원시장께서 해당 지역에 공공기관 이전에 따라 발
생하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많은 제안을 해주셨고,
그중에서 보니까 광교 파장동 유휴 부지는
제가 보기엔 공공기관 보다는
첨단 민간 기업을 유치하는 게 오히려 더
지역 경제에 도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경기연구원이 있던 파장동 일대에는 재생에너지 관련 기업을
유치하고 광교 테크노벨리에 남게 되는 공간에는
IT나 바이오 기업 유치를 진행할 방침입니다.

이밖에 GH공사 사옥 등 대형 건물에 대해서도
수원시의 제안을 바탕으로 첨단 기업 등을 유치할 계획입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역 내에 16개 경기도 산하기관 중에서
12개가 이전하는 만큼 지역 경제에 타격이 있을 것'이라며
"이전과 함께 바로 기업이 입주할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염태영 / 수원시장]
"후속 대책은 톱니바퀴
맞물리듯 빈틈 없이 이뤄지길 기대합니다.
일시적인 공동화도 생기지 않도록 (공공기관이) 이전되면
시차 없이 준비되서 바로 진입했으면 하는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경기도와 수원시는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한
실무 협의체를 구성하고 행정 절차를 공동 진행할 예정입니다.

B tv 뉴스 박일국입니다.

[영상 정요한]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